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18 부산국제광고제 23일 개막

기사승인 2018.08.13  09:46:38

공유
[웰빙코리아뉴스] 석호필 기자 =
- 문화 콘텐츠의 도시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23일~25일 3일간 개최
- 4개 트랙 60여개의 세션, 전문가와 대중 모두 즐길 수 있는 크리에이티브 소통의 장 될 것

아시아 최대 국제 광고제인 '2018 부산국제광고제(조직위원장 오거돈 부산시장)'가 오는 23일부터 3일간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초연결시대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Connect!)을 테마로 광고와 콘텐츠, 생활을 연결하는 트렌드를 직접 만난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에서 출품된 2만여 개의 광고 중 본선에 오른 1,719편을 전시하며, 전 세계의 문화 콘텐츠 흐름과 소비 트렌드, 각 나라의 감성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올해는 크리에이티브 전문가 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들도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컨퍼런스 프로그램들로 구성돼 다양한 관객을 만족시킬 것이다.
 
이만 여편의 출품작,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표 광고제이자 세계 4대 광고제 반열에 올라
 
2018 부산국제광고제에는 30개 카테고리 2만여 편이 출품됐다. 이로써 부산국제광고제는 프랑스의 칸느(Cannes Lions), 미국의 원쇼(One Show), 영국의 디앤에이디(D&AD)에 이어 2만 여편 이상의 출품작을 보유한 광고제가 되었다. 이 중 세계 각국의 광고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지난 7월 초 1,719의 본선 진출작이 선정되었으며, 부산국제광고제 행사 기간 중 전시·상영된다. 본선 심사 후 그랑프리와 금, 은, 동상 수상작을 가린다.
 
4개의 트랙, 60여개 세션... 골라듣는 재미가 있는 컨퍼런스
 
최근 광고·마케팅 생태계는 이전과는 다른 대변혁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초연결시대의 광고·마케팅은 효과적이며 동시에 효율적이기까지 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이로 인해 광고 마케팅 전문가는 날카로운 분석과 창의적인 크리에이티브 두 가지 능력을 모두 갖춰야 한다. 2018 부산국제광고제는 격변하는 마케팅 환경과 그에 대응해야하는 업계 종사자 및 관련자들에게 해답을 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키노트, 크리에이티비티, 애드텍, 오픈스테이지 등 총 4개의 트랙, 60여개의 강의로 구성된 컨퍼런스 프로그램은 광고업계 종사자뿐만 아니라 업계 진출을 꿈꾸는 예비 광고인, 일반 대중들에게 매우 흥미롭고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24일 제일기획 유정근 사장과 25일 구글 서황욱 디렉터가 키노트로 나서 브랜드 전략과 미디어 변화에 대해 연설한다. 순수 창의력에 대한 주제들로 채운 크리에이티비티 트랙에서는 지난 6월 칸 라이온즈의 연사로 나섰던 크리스티안 믹스-린져(Christian Mix-Linzer)와 세계 크리에이티브 랭킹을 산정하는 건 리포트(Gunn Report)의 엠마 윌키(Emma Wilkie)가 무대에 오른다. 애드텍 트랙에서는 페이스북, 유니클로, 빙그레 등의 글로벌 기업들과 국내 최대 광고에이전시로 손꼽히는 이노션, TBWA등의 콜라보로 꾸며진다.
 
특히 이번 광고제에서는 모델이자 사업가인 스페이드재이의 신재이 대표, ‘날 보러와요’의 이철하 영화 감독, 일본의 배우이자 쇼트쇼트필름페스티벌 집행위원장인 벳쇼 데츠야(Tetsuya Bessho)가 오픈스테이지의 연사로 참여해 대중적 관점의 크리에이티브에 대해 무료로 강연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의 광고 산업 발전을 위해 부산광고산업협회가 공동주최하는 박카스캠페인과 G마켓 스마일도시락 캠페인의 사례발표가 진행된다.
 
크리에이티브 산업 육성·스타트업 공동관 개설해 문화콘텐츠 허브 도시 부산 입지 굳혀
 
부산국제광고제는 크리에이티브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현대카드스튜디오블랙, TECH WAVE(일본) 등 관련기관들의 스타트업 공동관을 개설하고 각 기관에 소속된 스타트업 기업의 홍보부스를 설치한다.
 
단독 업체으로는 중국 최대 매체사 중 하나인 왕이163.COM(중국)가 참가해 중국 진출을 앞두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에게 사업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특히 올해는 왕이(网易)163.COM에서 부산국제광고제 단독 페이지 개설하고 광고제가 개최되는 모습을 중계하며 국내기업 인터뷰 등 관련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미래 크리에이티브 산업과 인재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 풍성
 
‘영스타즈 광고경진대회’(이하 영스타즈: 대학생 광고경진대회)와 ‘뉴스타즈 광고경진대회’(이하 뉴스타즈: 3년차 이하 광고인 광고경진대회)도 주목받는 행사 중 하나다. 올해 11회째를 맞는 영스타즈는 세계 최초의 글로벌 대학생 광고 경진대회이자 전 세계 재능 있는 젊은 크리에이터의 발굴과 육성을 목적으로 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10개국 40팀 120명이 참가한다.

부산국제광고제 조직위원회는 “수준 높은 심사위원들과 글로벌 선도 기업들의 참여가 늘어나면서 부산국제광고제의 위상이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출품 규모 또한 크게 증가했다”며 “새로운 10년의 시작인만큼 부산국제광고제가 향후 10년간의 광고 산업의 패러다임을 조망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 밝혔다. 부산국제광고제에 관련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 웰빙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베스트 클리닉

포커스뉴스

포토

1 2 3
set_P1

핫클릭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