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름철 당뇨 관리 ‘이 것’만 기억하세요!

기사승인 2018.06.30  20:37:48

공유
[웰빙코리아뉴스] 조수원 기자 =
건국대병원 송기호 교수

장마와 함께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왔다. 덥고 습한 여름은 당뇨병 환자에게 다른 계절보다 더 버티기 힘든 계절이다. 


빙과류의 유혹을 견디지 못하고 혈당 조절에 실패하는 경우도 많고, 자칫 방심하다 합병증이 악화되는 경우도 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당뇨병 환자도 즐거운 여름휴가는 물론 건강한 여름나기도 가능하다. 여름철, 당뇨병 환자가 챙겨야 할 건강 수칙을 알아보자.

1. 수박과 참외는 한 두 조각만 

무더위에 시원한 수박과 참외는 달달함까지 더해 참기 힘든 유혹이다. 과일 주스와 음료도 마찬가지다. 

건국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송기호 교수는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다른 계절보다 평소 혈당이 높다”며 “목이 마르다고 과일이나 주스를 많이 섭취하면 가뜩이나 높아진 혈당을 더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따라서 과일은 수분과 비타민 공급을 위해 한 두 쪽만 먹고, 야채나 오이 등 당분 없는 채소를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다.

2. 더워도 운동화에 양말

여름철은 신체 노출도 많고 물과 접촉하는 일도 많다. 이 때문에 평소보다 더 꼼꼼한 발 관리가 필요하다. 무좀과 습진은 합병증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외출 후에는 발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당뇨병 환자의 발은 조그만 상처에도 잘 낫지 않고 궤양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덥더라도 맨발보다는 양말을 꼭 신고, 슬리퍼보다는 통풍이 잘되는 운동화가 좋다. 

3. 식사를 거르지 않고, 물놀이에 간식은 꼭!

무더위에 입맛이 떨어져 식사를 거르기도 쉬운데 당뇨병 환자는 조금이라도 규칙적인 식사가 필요하다. 

송기호 교수는 “충분한 음식을 섭취하지 邦만 저혈당이 되면서 어지러움과 떨림 증상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여름 휴가에서 물놀이 등을 할 때는 간식을 챙겨가자. 송기호 교수는 “평소 운동을 안하던 사람이 물놀이를 하면 저혈당이 올 수 있다”며 “간식 등을 챙겨가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4. 낮 시간엔 선글라스

당뇨병 환자는 망막합병증뿐만 아니라 백내장 발병률도 높다. 따라서 직사광선은 피하고 햇빛이 강한 낮 시간에는 외출시 선글라스를 착용해 수정체를 보호하는 게 필요하다.

당연히 휴가 때도 선글라스는 필수. 또 차로 장거리 이동시에는 가끔 차에서 내려 스트레칭 등으로 혈액 순환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저작권자 © 웰빙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베스트 클리닉

포커스뉴스

포토

1 2 3
set_P1

핫클릭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