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시립교향악단 마스터즈 시리즈 3

기사승인 2018.03.11  16:54:21

공유

서양 음악의 시작과 끝, 정형화의 해체, 그리고 삶과 죽음에 대한 양극단을 마주한다!

[웰빙코리아뉴스] 임규태 기자 = 대전시립교향악단이 오는 15일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마스터즈 시리즈 3 <양극단에서 음악을 만나다>를 무대에 올린다.

이번 연주는 제임스 저드 예술감독 지휘 아래, 바이올리니스트 김필균의 협연으로 서양 음악의 아버지 바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2번 마장조, 작품 1042>와 말러가 삶의 끝에서 말하는 마지막 고백 <교향곡 제9번 라장조>를 연주하며 서양 음악의 시작과 끝을 선보인다.

연주회의 시작은 바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2번>으로 한다. 이 작품은 바흐가 남긴 작품 중 가장 사랑받는 곡으로 지극히 아름답고 서정적이다. 바흐는 이 작품에 오직 그만이 찾아낼 수 있었던 악기에 대한 가능성과 깊이 있는 이해가 담겨 있다.

협연자로 나서는 김필균은 27살의 어린 나이에 대전시향의 악장이 되어 지금까지 흔들림 없이 지휘자와 단원 사이를 조율하며 활약하고 있는 연주자로, 오케스트라를 누구보다 잘 아는 만큼, 그와 오케스트라가 보이는 호흡이 주목할 만하다. 

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하는 곡은 말러의 <교향곡 제9번>이다. 말러가 완성한 마지막 교향곡이자 삶과 죽음에 대한 방대한 이야기인 이 작품은 방대한 악기 편성과 거대한 구상에서 표현되는 삶의 회환과 미련, 동경과 체념을 녹여냈다.
<저작권자 © 웰빙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베스트 클리닉

포커스뉴스

포토

1 2 3
set_P1

핫클릭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